책 소개

십 대를 위한 동화 속 젠더 이야기

정가 : 23,620 원

  • 작가명 : 정수임

  • 출판사 : 팜파스

  • 출간일 : 2019-03-15

  • ISBN : 9781170262382 / 1170262384

  • 쪽 수 : 248

  • 형 태 : 153*220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십 대를 위한 동화 속 젠더 이야기》는 우리가 아주 어릴 적부터 쉽게 접하는 친근한 동화 이야기 속에 스며든 잘못된 성 고정관념과 편견에 대해 찾아보고, 이에 대한 의미 있는 질문을 던지며 젠더에 대해 알아보는 책이다. 오늘날 전형적이고 안정적이라 믿었던 생활 속 젠더 디폴트에 대해서도 제대로 살펴보는 책이다. 재미있는 동화 속 주인공이 되어 이야기 여행을 떠나는 듯한 즐거움을 얻으며 젠더에 대한 이해와 정보를 얻도록 도와준다. 젠더, 양성평등, 페미니즘처럼 왠지 어려울 것 같은 내용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며 한층 친근하게 ‘젠더’에 대해 살펴보게 돕는다. 그 바탕에는 동화, 즉 ‘이야기’가 있다. 이야기가 지닌 힘으로 동화 속 주인공과 오늘날의 나와의 연결고리를 재미있게 찾도록 도와주는 젠더 인문학책이다.


목차

작가의 말

1부— 유진이의 편지

공주 말고 ‘나답게’ 살아가는 주인공을 찾아서





《라푼젤》

그녀에게 사다리를 가져다줄 수는 없었을까?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는 라푼젤의 인생 목표

-정형화



《빨간 모자》

힘을 합쳤을 때 일어나는 일

늑대를 두려워하지 않고 숲속을 걸을 수 있는 날을 기다리며

- #me, too #with you #I believe you



《백설 공주》

왕비는 왜 거울의 말을 믿었을까?

예뻐지고 싶은 건 과연 내 욕망일까?

– 대상화



《피터팬》

웬디는 왜 엄마가 되려고 했을까?

모성애, 기사도… 만들어진 본능에 대하여

- 모성



《작은 아씨들》

로맨스의 절대 법칙, 소녀는 보호를 받아야 한다?

여자의 문제를 해결해주려는 남자들

- 맨스플레인



《나무꾼과 선녀》

아이 셋을 낳을 때까지는 비밀로 하라고?

‘여자의 몸’은 왜 여자의 것이 아닐까?

- 모자보건법



《빨간 구두》

아름답기를 바라면서 ‘아름다움을 탐하는 것’은 안 된다?

허영과 아름다움을 가르는 기준은 대체 누가 정하는 걸까?

- 이중 잣대



《오즈의 마법사》

왕자가 나오지 않는 이야기

‘그동안 당연하다고 믿어 왔던 것’을 다시 생각해본다면

– 페미니즘



2부 – 지호의 편지

왕자 말고 ‘나답게’ 살아가는 주인공을 찾아서



《피노키오》

착한 남자가 되는 길

‘남자다움’이란 대체 무엇일까?

– 맨 박스



《미녀와 야수》

남자는 야수여도 괜찮은 이유

결혼에 대한 남자의 환상을 그리다

- 젠더



《개구리 왕자》

그 공주는 왜 그렇게 난폭해졌을까?

아버지의 말이면 개구리와도 결혼해야 하는 딸

- 가부장제



《플란다스의 개》

가난한 아이 하나도 돌보지 못하게 만드는 차별

나와 다르다는 것이 혐오의 이유가 될까?

- 핑크택스



《푸른 수염》

그러니까 네가 죽는 거야

정해진 역할, 금기를 지켜야 하는 여성과 벌을 주는 남성

- 페미사이드



《80간의 세계일주》

‘힘’의 여정으로 얼룩진 80일간의 세계일주

세계일주를 한 여성의 이야기는 어디로 갔을까?

- 나다움



《행복한 왕자》

세상을 구하느라 왕자도 힘들어!

한쪽 편이 아닌 경계에 서서 세상을 바라본다면

- 동성애



《춘향전》

몽룡전이 될 수 없는 이유

사랑에 대한 환상을 의심하다

– 판타지

저자 소개

정수임

정수임

5년 전, 10년 전, 15년 전에도 십대들을 만났다. 그들의 삶에 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로 웹툰을 읽고 게임도 하고 인터넷 서핑도 부지런히 하는 국어교사다. 십대들을 이해하려는 불가능한 노력보다는 그들과 수다를 떨며 때로는 친구, 때로는 아는 어른이 되고 싶다. 고등 국어 교과서 집필진에 참여했고 《14살에 시작하는 처음 인문학》, 《내 말 좀 들어줄래》, 《교과서에 나오지 않는 위험하고 위대한 여자들》, 《열일곱의 맛 철학》, 《내가 진짜 하고 싶은 말》을 썼다.

연관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