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동자동 사람들 - 왜 돌봄은 계속 실패하는가

정가 : 15,000 원

  • 작가명 : 정택진 (지은이)

  • 출판사 : 빨간소금

  • 출간일 : 2021-01-25

  • ISBN : 9791191383003 / K022738484

  • 쪽 수 : 284

  • 형 태 : 145*215mm,반양장본

  • 카테고리: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인터넷서점(www.aladin.co.kr)

구입처

공유하기

책 소개

동자동 쪽방촌은 서울역 맞은편에 위치한 대표적인 빈민 밀집 거주 지역이다. 1970년대 말 전설의 베스트셀러 『인간시장』(김홍신)의 주요 무대이기도 하다. 한국전쟁 이후부터 쪽방촌으로 명맥을 이어오던 동자동에 주민을 돕기 위한 각종 시도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은 1997년 IMF 외환위기 이후이다. <BR> <BR>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여러 시도는 경제적 측면을 넘어 주민들의 ‘사회적 삶’에 대한 개입이기도 하다. 개입은 개인과 개인의 관계, 산 자와 죽은 자의 관계, ‘우리’에 대한 감각, 정치적 연대에 이르기까지 주민들의 사회적 관계를 변화시킨다. 이 책은 쪽방촌을 위한 여러 개입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이 겪는 가난과 고통의 풍경을 ‘사회적 관계’ 속에서 그려내고자 하는 시도다.


목차

들어가며 · 가난을 쓴다는 것



1. 쪽방촌의 어제와 오늘

동자동의 과거

불안정성의 공간

노동할 수 없는 사람들의 공간

쪽방촌이라는 ‘환경’

기초생활보장제도와 무연고 공영 장례

무료 물품 지원과 저렴쪽방 사업



2. 돌봄의 역설

정영희 이야기

돌봄의 공백

상실

돌봄의 불가능성

자활의 불가능성

폭력

성적 욕망

관계

두려움

명의 도용

졸피뎀

수급비 관리



3. 죽은 자를 기억하는 법

불만

애도와 기억의 시간

정체성의 유지

연고 있는 무연고자

망각의 윤리

만남

치료

책임과 돌봄

떠나보내기

차가워진 몸

연고자임을 증명하기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곳

기억한다는 것



4. 우리는 거지가 아니다

마비와 길들여짐

낙인화된 의존

긍정적 상호 의존

통제와 대상화

선별과 배제

빈곤의 전시

공짜 짜장면

천 원의 밥값

비난과 헐뜯기

배제와 축출

분리된 두 세계



5. 방치된 시간의 무게

2015년, 9-20 강제 퇴거 사태

2019년, 같은 문제

승리의 기억

거짓말

주거권의 딜레마

낡아버린 공간의 역사

삶의 공간

‘공동의 것’의 위기



나가며 · 쪽방촌의 사회적 삶

저자 소개

정택진 (지은이)

정택진 (지은이)
연세대학교에서 문화인류학과 철학을 전공했다. 같은 대학원 문화인류학과에서 「쪽방촌의 사회적 삶 : 서울시 동자동 쪽방촌을 중심으로」(2020)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 논문으로 ‘연세대학교 우수논문상’을 받았다.


연관 도서